“시끄럽다”며 훈계한 50대 폭행해 숨지게 한 대학생 ‘집유’

일렉트로, 2018-04-28 11:09:54

조회 수
25
추천 수
0

611211110012315775_1_20180428070101514.j

지하철에서 “통화 소리가 너무 크다”며 훈계하는 어른의 얼굴을 한 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대학생이 집행유예 형을 선고받았다. 폭행 정도가 심하지 않아 사망을 예견할 수 없었던 점을 고려해 상해 혐의만 유죄로 인정됐다.

부산지법 형사6부(김동현 부장판사)는 상해치사 혐의로 기소된 A(20)씨의 상해 혐의만 유죄로 판단,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30일 부산 도시철도 한 역사에서 대학생 A(20)씨는 전동차에 탑승해 통화를 하던 중 B(58)씨에게 “좀 조용히 합시다”라는 핀잔을 들었다. A씨가 무시하자 B씨는 A씨의 머리카락을 잡아당기고 욕설을 하는 등 물리력을 행사했다. 

전동차가 멈춘 후 B씨가 “같이 내리자”며 A씨의 어깨를 붙잡자 A씨는 참지 못하고 B씨의 턱부위를 한 차례 때렸다. A씨는 곧장 자리를 떠났지만, B씨는 약 5분 후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다음 날 허혈성 심장질환 등에 의한 심정지로 사망했다.

검찰은 A씨가 B씨를 때려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보고 상해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부산지법 형사6부(김동현 부장판사)는 A씨 선고공판에서 “2007년 관상동맥질환 시술을 받고 폭행 당시 허혈성 심장질환을 앓았던 B씨는 A씨 폭행으로 일시적으로 심장에 과도한 부담을 받아 급성심근경색으로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611211110012315775_2_20180428070101520.j

재판부는 그러나 “목격자 증언과 B씨의 치과 치료 내역, 나이 등을 고려할 때 A씨 폭행이 B씨를 사망케 할 정도는 아니었다. 폭행 부위인 턱은 급소가 아니며 B씨가 지병이 있었던 점, 폭행 직후 곧바로 쓰러지지 않은 점 등을 볼 때 A씨 폭행이 B씨의 직접적인 사망원인이 아니다”며 상해치사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얼굴을 한 차례 때린 행동이 사망을 초래할 정도로 중하다고 보기 어렵고 목격자 증언을 봐도 폭행 정도가 그리 강했던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고인이 B씨의 건강 상태를 알 수 없었고 검사가 제출한 증거만으로는 사망 예견 가능성이 있었다고 인정하기 어렵다”며 판결 이유를 밝혔다.

김동운 객원기자

2 댓글

살피재

2018-04-28 17:25:54

요즘 훈계는 신중해야 하는 것 같습니다.
훈계를 받아들이는 시늉만 해줘도 되는데 반발할 때 답이 없는 것 같습니다.
저 대학생이 잘못을 했고 제 생각으로는 형량이 너무 낮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만 훈계 때문에 돌아가신 분께서는 머리를 잡고 흔들거나 굳이 같이 내리라고 끌어낸 것은 좋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애신각라

2018-06-04 20:32:22

지병이 있고 턱을 가격하면 심장에 충격이 안갈까요? 참 이상한 판결이네요.

훈계한 사람도 정도껏 해야할것인데 좀 너무했고요.

피의자 가족분들 항소하세요.

목록

Page 1 / 5
Stat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

땅콩항공 조현아 조현민 엄마 .JPG

| 약혐 8
  • file
종로창신 2018-05-30 81
  140

삼성공화국

| 극혐 1
  • file
종로창신 2018-05-29 36
  139

이런 사고가 일어나는군요

| 약혐
  • file
종로창신 2018-05-29 24
  138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일본에 가지 않는 이유

| 일반 6
  • file
milkmilk 2018-05-11 83
  137

남양유업의 꼼수

| 일반 7
  • file
milkmilk 2018-05-06 47
  136

폭행당한 김성태

| 5
  • file
milkmilk 2018-05-06 35
  135

오늘 영결식 거행한 여성 구급대원 폭행사망사건 상황

| 일반 2
  • file
milkmilk 2018-05-05 26
  134

“시끄럽다”며 훈계한 50대 폭행해 숨지게 한 대학생 ‘집유’

| 일반 2
일렉트로 2018-04-28 25
  133

[혐] 광주 쌍촌동 무단횡단 사고 ㅠㅠ

| 극혐 4
  • file
임스 2018-04-26 41
  132

"순식간에 쓰레기수거관으로 빨려들어가…동료들 패닉"

| 일반 4
일렉트로 2018-04-25 27
  131

바둑계의 미투 김성룡 9단도 이렇게 가는군요

| 일반 4
살피재 2018-04-18 32
  130

대한항공 조현민 막말 ;;

| 극혐 3
살피재 2018-04-15 26
  129

대한민국 공군 주력기 F-15k 추락 조종사외 1명 사망

| 일반 3
살피재 2018-04-06 16
  128

"문재인 빨갱이" 외친 대구 초등학생… "어른들이 시켰다"

| 약혐 6
  • file
임스 2018-04-05 33
  127

우리는 못할 운전 능력

| 약혐 5
  • file
종로창신 2018-04-05 32
  126

현역 군인(상사)가 7살 조카를 때려 숨지게 한 사건

| 극혐 2
살피재 2018-04-03 19
  125

방배초등학교 인질사건을 기사를 보고 느낀 생각

| 일반 2
살피재 2018-04-03 11
  124

이번 주의 가장 아픈 소식(소방관 순직)

| 일반 3
살피재 2018-04-01 11
  123

"그때 그사건" 서진 룸싸롱 살인사건

| 극혐 2
  • file
종로창신 2018-03-29 30
  122

아무 생각 없이 들어가는 저분은 과연 누구일까요 ㅋㅋㅋ

| 약혐 3
  • file
종로창신 2018-03-29 28
  121

세월호 7시간 요약

| 극혐 4
  • file
종로창신 2018-03-28 31
  120

무단횡단의 최후

| 극혐 4
  • file
임스 2018-03-28 35
  119

檢, 故 장자연 사건 재조사한다..9년만에 진상규명

| 극혐 1
종로창신 2018-03-27 9
  118

이건 볼 때 마다 열받네... 씨부럴..

| 극혐 3
  • file
종로창신 2018-03-27 29
  117

자전거 막가는군요 ...

| 약혐 5
  • file
임스 2018-03-19 38
  116

김흥국 강간 맞아요...?

| 약혐 10
  • file
임스 2018-03-15 49
  115

황당한 성차별....같은성관계 거부 다른결과

| 일반 8
  • file
발자욱 2018-03-02 56
  114

근룡호 선원 2명 조타실서 주검으로 발견…실종자 5명 수색중

| 일반 3
행운아 2018-03-01 12
  113

성희롱 성추행 문제가 가장 심각하면서도 잘 드러나지 않은 곳이 대학입니다.

| 극혐 3
살피재 2018-02-28 16
  112

끝모를 연극계 '미투'…유명 연출가 성추행 의혹

| 극혐 4
일렉트로 2018-02-26 15

Board Links

Page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