б
제목 지금보면 소름돋는 11년 전 조양호 인터뷰 “3남매에 절약과 겸손 가르쳤다”
글쓴이 일렉트로 날짜 2018.04.25 11:51 조회 수 14

[서울신문]
월간조선 2007년 9월호 인터뷰
“오너 경영인이 더 잘할 수 있다”
“시골할아버지가 탑승하면 며느리같이 친절한 서비스 느끼게 해야”
“존경할 만한 항공사 만들고 싶다”

한진그룹 총수일가의 갑질과 전횡이 터져나오는 가운데 11년 전 조양호 회장의 언론 인터뷰가 주목받고 있다. 조 회장은 선친이자 한진그룹의 창업주인 고 조중훈 회장에게 신뢰와 겸손의 미덕을 배웠으며, 현아·원태·현민씨 등 3남매에게도 절약과 겸손을 특히 강조해 가르쳤다고 말했다. 직원들을 종처럼 부리고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다는 조 회장 일가에 대한 잇단 폭로를 생각하면 쉽게 수긍하기 어려운 주장이다.

0002910387_001_20180425112607602.jpg?typ

(왼쪽부터)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현민 전무,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이사 연합뉴스

 

월간조선의 2007년 9월호에 실린 조 회장의 인터뷰를 지금의 ‘대한항공 갑질 파문’에 비춰보면 인상적인 대목이 적지 않다.

58세였던 당시 조 회장은 선친 조중훈 회장이 물려준 가장 중요한 유산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고객에 대한 신뢰, ‘지고 이겨라’는 겸손을 가르쳐 주신 게 제일 크다”면서 “아는 사업에 집중하라는 선택과 집중, 전문화의 가르침도 컸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오너 경영인과 전문 경영인 논란에 대해 어느 쪽이 좋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이런 얘기를 접할 때마다 흑백논리로 보는 것 같아 아쉽다”고 답했다.

그는 “오너가 잘할 수도 있고, 못할 수도 있는데 하나의 잣대만 들이댄다”면서 마이크로소프트의 빌게이츠, 페덱스의 프레데렉 스미스 등 오너경영인의 긍정적 사례를 언급했다.

0002910387_002_20180425112607617.jpg?typ

조현아 웨딩드레스 밀반입 의혹 - 조현아 칼네트워크 사장의 웨딩드레스 밀반입 작업을 담당했다는 전직 대한항공 직원의 증언이 나왔다. 서울신문

 

조 회장은 “오너는 뒤에 있고 전문 경영인이 경영해야 한다는 생각이 꼭 옳지는 않다고 본다”면서 “전문 경영인이라는 표현을 좋아하지 않는다. 오너 경영인과 고용경영인이라는 표현이 적절하며 이분법적으로 보기보다 폭 넓게 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 회장은 단기 실적에 매달릴 위험이 큰 ‘고용경영인’에 비해 오너 경영인은 자기의 모든 것을 걸고경영하기 때문에 보는 차원이 다르다며 자신의 입장을 변호했다.

인터뷰 당시는 조 회장의 삼남매가 경영에 본격적으로 참여하기 시작한 때였다. 장녀 현아씨는 대한항공 기내식사업본부장(상무)을 맡았고 장남 원태씨는 자재담당 임원(상무보)에, 차녀 현민씨는 대한항공 광고선전부 과장 자리에 있었다.

조 회장은 자제들의 교육방식을 묻는 질문에 “절약과 겸손을 특히 강조해서 가르쳤다”면서 “일부 부모는 돈을 여유롭게 주기도 한 모양인데 절대 그러지 않았다. 용돈을 조금만 줬고, 늘 절약하고 남들에게 겸손해야 한다고 교육했다”고 답했다.

조 회장은 자신이 금전적으로 엄한 부모가 된 배경에 대해 미국의 사립학교인 쿠싱아카데미고등학교에 다닐 때 사례를 들어 설명했다.

그는 “동급생은 모두 부유한 미국 중산층 자녀들이었는데 한 친구가 스키여행을 가려고 아버지와 전화로 한 시간 이상 협상을 했다”면서 “그 아버지가 ‘이번에 돈을 꿔주면 어떤 방식으로 갚을 거냐’, ‘다음 여름방학 때 몇 시간 동안 아르바이트를 할 것이냐’고 캐묻는 것을 보면서 아이들에게 금전적으로 엄격한 것이 부모의 바른 훈도라는 것을 배웠다”고 말했다.0002910387_003_20180425112607627.jpg?typ

갑질 논란에 오른 한진그룹 3세들 - 왼쪽부터 조현아 칼호텔네트워크 사장,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연합뉴스·MBC 뉴스 캡처

 

현아·현민 자매가 개인신용카드로 웨딩드레스와 고가의 해외명품을 구매한 뒤 제대로 관세 신고를 하지 않고 대한항공 직원들을 시켜 무단으로 반입했다는 의혹을 받는 지금의 상황과 괴리가 큰 인터뷰 내용이라고 볼 수 있다.

조 회장은 자제들에게 내린 경영 지침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회사 경영권은 승계하는 것이 아니라 본인이 스스로 만들어 가는 것이다. 대학원까지 전문 교육을 시키고 자기 계발을 하게 기회를 줬을 뿐”이라면서 “본인이 경영인이 될 자격이 있는지는 고객이나 주주들에게 평가받는 것이지, 제가 평가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교과서에 가까운 답을 내놓았다.

조 회장은 지난 22일 발표한 사과문을 통해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으로 경영에서 물러났다가 최근 다시 복귀한 장녀 현아씨와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컵을 던지고 고성을 지른 차녀 현민씨를 경영에서 손 떼게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조 회장은 비행기에 타면 제일 먼저 무엇을 보느냐는 질문에 “기내 청결 상태를 가장 먼저 보고 다음으로 승무원의 서비스 태도, 음식의 질을 본다”고 답했다. 그는 “시골할아버지가 기내에 탑승했을 때 ‘대한항공은 내 며느리같이 친절하게 잘 해주는 구나’하는 느낌이 들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조 회장은 인터뷰 마지막에 “리스펙터블 에어라인(존경할 만한 항공사)으로 남고 싶다. 대한항공이 무슨 일을 한다고 하면 업계에서 고개를 끄덕이게끔 말이다”라고 말했다.

그로부터 11년이 지난 지금, 아이러니하게도 대한항공은 조 회장 일가의 갑질과 전행으로 인해 기업이미지가 회복 불가능할 정도로 실추됐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1 맘충 카페 특징 [1] 일렉트로 2018.07.16 4
80 “맘카페 갑질 더 못참아” 반격 나선 상인들 일렉트로 2018.07.16 1
79 화웨이, 첫 자급제폰 출시 일렉트로 2018.07.09 5
78 새 자동차 번호판, 내년 9월 부터 세 자리로 바뀐다 [1] 일렉트로 2018.07.05 4
77 여름휴가 기간, 국민 85% 몰리는 '이 날' 피해야 일렉트로 2018.06.27 12
76 고무줄 몸무게 유발하는 ‘요요현상’ 막으려면? 일렉트로 2018.06.07 16
75 나라 경제가 성장했다는데 삶이 팍팍한 이유 file 종로창신 2018.05.30 9
74 KT, 4만원대 LTE 무제한 요금제 내놨다 [3] 일렉트로 2018.05.30 23
73 현모양처란 이런것 [2] file 종로창신 2018.05.29 23
72 눈에 있는 노란 점, 치매 위험 신호일수도 일렉트로 2018.05.28 9
71 '청정 제주' 미세먼지 서울보다 심한 날도 많아…이유는 [2] 일렉트로 2018.05.28 8
70 "껌 씹으면서 걸으면 운동량 증가" [1] 일렉트로 2018.05.28 1
69 대진침대보다 ‘라돈 원료’ 많이 산 업체 3곳 더 있다 [1] 일렉트로 2018.05.23 92
68 출렁다리·뮤지엄산...그곳에 가면 TV속 주인공이 된다 [1] 일렉트로 2018.05.16 4
67 수입차시장, 파격 할인공세 '독일차' 점령 [1] 일렉트로 2018.05.08 8
66 어느 대학병원 교수들의 개인시간 [4] 일렉트로 2018.04.26 28
65 [단독]이명희 "금쪽같은 내새끼 넘어지면…XXX야" [1] 일렉트로 2018.04.25 12
64 <2030, 당신은 행복한가요> "내 딸은 결혼 안했으면" [1] 일렉트로 2018.04.25 8
» 지금보면 소름돋는 11년 전 조양호 인터뷰 “3남매에 절약과 겸손 가르쳤다” [1] 일렉트로 2018.04.25 14
62 공무원 월평균 세전소득 522만 원 [1] 일렉트로 2018.04.25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