б
제목 지금보면 소름돋는 11년 전 조양호 인터뷰 “3남매에 절약과 겸손 가르쳤다”
글쓴이 일렉트로 날짜 2018.04.25 11:51 조회 수 30

[서울신문]
월간조선 2007년 9월호 인터뷰
“오너 경영인이 더 잘할 수 있다”
“시골할아버지가 탑승하면 며느리같이 친절한 서비스 느끼게 해야”
“존경할 만한 항공사 만들고 싶다”

한진그룹 총수일가의 갑질과 전횡이 터져나오는 가운데 11년 전 조양호 회장의 언론 인터뷰가 주목받고 있다. 조 회장은 선친이자 한진그룹의 창업주인 고 조중훈 회장에게 신뢰와 겸손의 미덕을 배웠으며, 현아·원태·현민씨 등 3남매에게도 절약과 겸손을 특히 강조해 가르쳤다고 말했다. 직원들을 종처럼 부리고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다는 조 회장 일가에 대한 잇단 폭로를 생각하면 쉽게 수긍하기 어려운 주장이다.

0002910387_001_20180425112607602.jpg?typ

(왼쪽부터)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현민 전무,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이사 연합뉴스

 

월간조선의 2007년 9월호에 실린 조 회장의 인터뷰를 지금의 ‘대한항공 갑질 파문’에 비춰보면 인상적인 대목이 적지 않다.

58세였던 당시 조 회장은 선친 조중훈 회장이 물려준 가장 중요한 유산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고객에 대한 신뢰, ‘지고 이겨라’는 겸손을 가르쳐 주신 게 제일 크다”면서 “아는 사업에 집중하라는 선택과 집중, 전문화의 가르침도 컸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오너 경영인과 전문 경영인 논란에 대해 어느 쪽이 좋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이런 얘기를 접할 때마다 흑백논리로 보는 것 같아 아쉽다”고 답했다.

그는 “오너가 잘할 수도 있고, 못할 수도 있는데 하나의 잣대만 들이댄다”면서 마이크로소프트의 빌게이츠, 페덱스의 프레데렉 스미스 등 오너경영인의 긍정적 사례를 언급했다.

0002910387_002_20180425112607617.jpg?typ

조현아 웨딩드레스 밀반입 의혹 - 조현아 칼네트워크 사장의 웨딩드레스 밀반입 작업을 담당했다는 전직 대한항공 직원의 증언이 나왔다. 서울신문

 

조 회장은 “오너는 뒤에 있고 전문 경영인이 경영해야 한다는 생각이 꼭 옳지는 않다고 본다”면서 “전문 경영인이라는 표현을 좋아하지 않는다. 오너 경영인과 고용경영인이라는 표현이 적절하며 이분법적으로 보기보다 폭 넓게 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 회장은 단기 실적에 매달릴 위험이 큰 ‘고용경영인’에 비해 오너 경영인은 자기의 모든 것을 걸고경영하기 때문에 보는 차원이 다르다며 자신의 입장을 변호했다.

인터뷰 당시는 조 회장의 삼남매가 경영에 본격적으로 참여하기 시작한 때였다. 장녀 현아씨는 대한항공 기내식사업본부장(상무)을 맡았고 장남 원태씨는 자재담당 임원(상무보)에, 차녀 현민씨는 대한항공 광고선전부 과장 자리에 있었다.

조 회장은 자제들의 교육방식을 묻는 질문에 “절약과 겸손을 특히 강조해서 가르쳤다”면서 “일부 부모는 돈을 여유롭게 주기도 한 모양인데 절대 그러지 않았다. 용돈을 조금만 줬고, 늘 절약하고 남들에게 겸손해야 한다고 교육했다”고 답했다.

조 회장은 자신이 금전적으로 엄한 부모가 된 배경에 대해 미국의 사립학교인 쿠싱아카데미고등학교에 다닐 때 사례를 들어 설명했다.

그는 “동급생은 모두 부유한 미국 중산층 자녀들이었는데 한 친구가 스키여행을 가려고 아버지와 전화로 한 시간 이상 협상을 했다”면서 “그 아버지가 ‘이번에 돈을 꿔주면 어떤 방식으로 갚을 거냐’, ‘다음 여름방학 때 몇 시간 동안 아르바이트를 할 것이냐’고 캐묻는 것을 보면서 아이들에게 금전적으로 엄격한 것이 부모의 바른 훈도라는 것을 배웠다”고 말했다.0002910387_003_20180425112607627.jpg?typ

갑질 논란에 오른 한진그룹 3세들 - 왼쪽부터 조현아 칼호텔네트워크 사장,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연합뉴스·MBC 뉴스 캡처

 

현아·현민 자매가 개인신용카드로 웨딩드레스와 고가의 해외명품을 구매한 뒤 제대로 관세 신고를 하지 않고 대한항공 직원들을 시켜 무단으로 반입했다는 의혹을 받는 지금의 상황과 괴리가 큰 인터뷰 내용이라고 볼 수 있다.

조 회장은 자제들에게 내린 경영 지침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회사 경영권은 승계하는 것이 아니라 본인이 스스로 만들어 가는 것이다. 대학원까지 전문 교육을 시키고 자기 계발을 하게 기회를 줬을 뿐”이라면서 “본인이 경영인이 될 자격이 있는지는 고객이나 주주들에게 평가받는 것이지, 제가 평가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교과서에 가까운 답을 내놓았다.

조 회장은 지난 22일 발표한 사과문을 통해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으로 경영에서 물러났다가 최근 다시 복귀한 장녀 현아씨와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컵을 던지고 고성을 지른 차녀 현민씨를 경영에서 손 떼게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조 회장은 비행기에 타면 제일 먼저 무엇을 보느냐는 질문에 “기내 청결 상태를 가장 먼저 보고 다음으로 승무원의 서비스 태도, 음식의 질을 본다”고 답했다. 그는 “시골할아버지가 기내에 탑승했을 때 ‘대한항공은 내 며느리같이 친절하게 잘 해주는 구나’하는 느낌이 들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조 회장은 인터뷰 마지막에 “리스펙터블 에어라인(존경할 만한 항공사)으로 남고 싶다. 대한항공이 무슨 일을 한다고 하면 업계에서 고개를 끄덕이게끔 말이다”라고 말했다.

그로부터 11년이 지난 지금, 아이러니하게도 대한항공은 조 회장 일가의 갑질과 전행으로 인해 기업이미지가 회복 불가능할 정도로 실추됐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1 맘충 카페 특징 [1] 일렉트로 2018.07.16 49
80 “맘카페 갑질 더 못참아” 반격 나선 상인들 일렉트로 2018.07.16 38
79 화웨이, 첫 자급제폰 출시 일렉트로 2018.07.09 91
78 새 자동차 번호판, 내년 9월 부터 세 자리로 바뀐다 [1] 일렉트로 2018.07.05 45
77 여름휴가 기간, 국민 85% 몰리는 '이 날' 피해야 일렉트로 2018.06.27 47
76 고무줄 몸무게 유발하는 ‘요요현상’ 막으려면? 일렉트로 2018.06.07 82
75 나라 경제가 성장했다는데 삶이 팍팍한 이유 file 종로창신 2018.05.30 35
74 KT, 4만원대 LTE 무제한 요금제 내놨다 [3] 일렉트로 2018.05.30 43
73 현모양처란 이런것 [2] file 종로창신 2018.05.29 36
72 눈에 있는 노란 점, 치매 위험 신호일수도 일렉트로 2018.05.28 21
71 '청정 제주' 미세먼지 서울보다 심한 날도 많아…이유는 [2] 일렉트로 2018.05.28 22
70 "껌 씹으면서 걸으면 운동량 증가" [1] 일렉트로 2018.05.28 13
69 대진침대보다 ‘라돈 원료’ 많이 산 업체 3곳 더 있다 [1] 일렉트로 2018.05.23 105
68 출렁다리·뮤지엄산...그곳에 가면 TV속 주인공이 된다 [1] 일렉트로 2018.05.16 21
67 수입차시장, 파격 할인공세 '독일차' 점령 [1] 일렉트로 2018.05.08 26
66 어느 대학병원 교수들의 개인시간 [4] 일렉트로 2018.04.26 43
65 [단독]이명희 "금쪽같은 내새끼 넘어지면…XXX야" [1] 일렉트로 2018.04.25 29
64 <2030, 당신은 행복한가요> "내 딸은 결혼 안했으면" [1] 일렉트로 2018.04.25 19
» 지금보면 소름돋는 11년 전 조양호 인터뷰 “3남매에 절약과 겸손 가르쳤다” [1] 일렉트로 2018.04.25 30
62 공무원 월평균 세전소득 522만 원 [1] 일렉트로 2018.04.25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