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중3에게 적용될 2022학년도 대학입시 제도 개편 시안이 11일 공개된다. 8월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가 내놓을 최종안에 앞서 교육부가 마련한 큰 틀의 개편 방향이다. 예고된 일정에 따른 것이긴 한데, 시기가 영 좋지 않다. 수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최저학력기준 폐지, 정시 확대 요구 등 교육당국의 오락가락 정책으로 악화된 여론에 기름을 부을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 

교육부는 6일 5개월 동안 전문가 연구와 각계 의견수렴을 통해 준비한 대입제도 개편 시안을 청와대에 보고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국가교육회의에 넘길 개편안 작성 작업을 완료했으며 당청 조율을 거쳐 11일 공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입제도 개편은 지난해 8월 수능 절대평가 확대 방침을 밝힌 교육부 발표에서 시작됐다. 당시 올해 고1부터 2015년 교육과정 개정이 적용되면서 수능 절대평가를 대폭 늘리겠다는 것이 교육 당국의 구상이었으나 거센 반발에 부닥치자 시행을 1년 유예했다. 이에 정부는 이 참에 절대평가 확대는 물론, ‘금수저 전형’ 논란에 휩싸인 학생부종합전형(학종) 개선 등 종합적인 대입제도 손질이 필요하다고 보고 중ㆍ장기 교육정책을 다룰 국가교육회의에 맡겼다. 

 

국가교육회의에 전달할 교육부 시안은 현 정부의 대입정책 기본 목표인 ‘전형 단순화’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대학별로 복잡하게 짜인 전형을 누구나 알기 쉽게 간소화해야 공정한 경쟁이 가능하다는 교육 철학에 따른 것이다. 대표적 방안이 수시ㆍ정시 모집시기 통합이다. 수시와 정시를 함께 실시하면 학생부, 수능, 내신 등 전형요소별로 신입생을 뽑고 파행을 겪는 3학년 2학기 수업도 정상화할 수 있다는 논리가 근거이다. 


수능 평가방식에 어느 정도 손을 대느냐도 중요 쟁점이다. 상대평가 위주인 현행 방식을 유지할 경우 수능은 여전히 위력을 발휘하지만, 전면 절대평가로 바뀌면 자격고사로 전락하면서 수험생마다 득실 차이가 크다. 지난해 8월 발표한 시안에서는 4과목 절대평가(1안)와 전 과목 절대평가(2안) 등 두 가지안이 제시된 바 있다. 다만 각각 사교육 유발과 공교육 황폐화 비판에 직면한 논술ㆍ특기자전형과 수능-한국교육방송(EBS) 연계 출제는 비중을 축소하거나 없애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64 '양예원 사건' 조사받던 스튜디오 실장 북한강 투신…수색중 3 일렉트로 2018.07.09 36
63 이상우 “차용금 2억원 변제 합의" 1 일렉트로 2018.06.27 13
62 편법 상속·증여한 50개 대기업·대재산가 '현미경' 세무조사 3 일렉트로 2018.05.16 28
61 “150조 금괴 건진다”... 신일그룹, 7월 30일 울릉도에서 전 세계 최초 공개 5 일렉트로 2018.05.16 66
60 "곧 피서철인데…" 육지서 불과 300m 바다에 죠스 백상아리 2 일렉트로 2018.05.16 35
59 스페인 맥주 '버지미스터' 단독 출시…4개 5천원 2 일렉트로 2018.05.10 38
58 "심 봤다" 지리산서 100년 넘은 천종산삼 발견 6 일렉트로 2018.05.08 38
57 ‘집단 패혈증’ 환자 발생한 강남 피부과 의료진 오늘 경찰조사 1 일렉트로 2018.05.08 16
56 '이혼 소송' 조현아 2 일렉트로 2018.04.30 49
55 [단독] 김흥국, 오늘 새벽 아내 폭행해 입건 5 일렉트로 2018.04.25 43
54 警, 현대건설 본사 압수수색… 강남 재건축 금품 살포 혐의 1 일렉트로 2018.04.25 8
53 警, 현대건설 본사 압수수색… 강남 재건축 금품 살포 혐의 일렉트로 2018.04.25 21
52 ‘판매재개’ 폭스바겐코리아, “한국 신뢰 회복할 것..신차 5종 출시” 4 일렉트로 2018.04.18 146
51 초콜릿 훔친 7살 사진 초등학교 앞 편의점에 붙인 주인 9 일렉트로 2018.04.16 38
50 합성사진 신분증으로 토익 대리시험 의뢰한 30대 벌금형 3 일렉트로 2018.04.16 31
49 “집단 성행위까지 요구했다” 만민중앙교회 이재록 목사 성폭력 추가 증언 11 일렉트로 2018.04.12 231
48 실업자 125만7천명, 2000년 이후 최대…실업률 4.5%, 3월 기준 17년만에 최악 5 일렉트로 2018.04.11 11
47 고가 1주택자의 보유세 인상 안 검토중 3 일렉트로 2018.04.09 10
> 11일 대입 개편 시안 공개… 성난 여론에 기름 붓나 3 일렉트로 2018.04.07 13
45 박근혜 징역 24년에 벌금 180억원 선고 3 살피재 2018.04.06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