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1212110012273416_1_20180412064501176.j사진=JTBC 뉴스룸 캡처

여성 신도들을 수 십 년간 성추행‧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이재록 만민중앙교회의 목사가 피해자들에게 집단 성행위까지 강요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피해자들 중엔 성병에 감염돼 산부인과 치료를 받은 이들도 있었다.

JTBC ‘뉴스룸’은 이 목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의 진술을 토대로 이 목사가 집단 성행위, 이른바 그룹 섹스까지 요구했다고 11일 보도했다.

피해 여성은 “나를 포함해 이재록 씨를 포함 모두 7명이 모였다. 그룹 XX를 했었다”고 JTBC에 말했다. 이 여성은 또 “이제 다 같이 만들자. 천국에서도 이런 아름다운... 항상 내 로망이었다는 표현을 했었다”고 부연했다.

피해자들이 머뭇거리자 이 목사는 성경 문구나 천국에서의 삶을 얘기하며 성관계를 유도, 설득했다. 또 다른 피해자는 “그때 성병이... 서로 얘기 해서 병원 산부인과도 가서 치료도 받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복수의 피해자들로부터 집단 성행위를 강요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당시 진료 기록 등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만민중앙성결교회 신도 출신 여성 5명은 과거 이 목사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며 최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적이라고 판단, 이 목사를 출국 금지한 상태다.

이 목사는 ‘기도처’로 알려진 경기‧서울 아파트에 비밀 거처를 마련한 뒤 늦은 시간 여성 신도를 불러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목사는 성폭행 뒤 피해자들에게 매번 돈 봉투를 건넸다. 금액은 수 백 만원에서 수 천 만원에 이르는 현금이었다. 피해자들은 돈을 써버리면 이상한 사람이 되는 것 같아 다시 교회에 헌금했다고 했다.

이에 교회 측은 “성폭행은 물론 성관계도 있을 수 없는 일다. 밤에 여신도를 따로 불러들이는 일도 없었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또 이 목사가 현재 거동도 하기 힘들 정도로 건강이 좋지 않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교회 측은 JTBC 뉴스룸의 추가보도를 막기 위해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교회 측은 ‘뉴스룸’ 보도에 대해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다. 반면 경찰은 성폭행 뒤 건넨 거액의 돈이 입막음용이라고 보고 조만간 이재록 목사를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64 '양예원 사건' 조사받던 스튜디오 실장 북한강 투신…수색중 4 일렉트로 2018.07.09 231
63 이상우 “차용금 2억원 변제 합의" 1 일렉트로 2018.06.27 25
62 편법 상속·증여한 50개 대기업·대재산가 '현미경' 세무조사 3 일렉트로 2018.05.16 30
61 “150조 금괴 건진다”... 신일그룹, 7월 30일 울릉도에서 전 세계 최초 공개 6 일렉트로 2018.05.16 73
60 "곧 피서철인데…" 육지서 불과 300m 바다에 죠스 백상아리 3 일렉트로 2018.05.16 45
59 스페인 맥주 '버지미스터' 단독 출시…4개 5천원 2 일렉트로 2018.05.10 42
58 "심 봤다" 지리산서 100년 넘은 천종산삼 발견 6 일렉트로 2018.05.08 44
57 ‘집단 패혈증’ 환자 발생한 강남 피부과 의료진 오늘 경찰조사 1 일렉트로 2018.05.08 16
56 '이혼 소송' 조현아 2 일렉트로 2018.04.30 54
55 [단독] 김흥국, 오늘 새벽 아내 폭행해 입건 5 일렉트로 2018.04.25 44
54 警, 현대건설 본사 압수수색… 강남 재건축 금품 살포 혐의 1 일렉트로 2018.04.25 9
53 警, 현대건설 본사 압수수색… 강남 재건축 금품 살포 혐의 일렉트로 2018.04.25 21
52 ‘판매재개’ 폭스바겐코리아, “한국 신뢰 회복할 것..신차 5종 출시” 4 일렉트로 2018.04.18 147
51 초콜릿 훔친 7살 사진 초등학교 앞 편의점에 붙인 주인 9 일렉트로 2018.04.16 38
50 합성사진 신분증으로 토익 대리시험 의뢰한 30대 벌금형 3 일렉트로 2018.04.16 33
> “집단 성행위까지 요구했다” 만민중앙교회 이재록 목사 성폭력 추가 증언 11 일렉트로 2018.04.12 232
48 실업자 125만7천명, 2000년 이후 최대…실업률 4.5%, 3월 기준 17년만에 최악 6 일렉트로 2018.04.11 12
47 고가 1주택자의 보유세 인상 안 검토중 3 일렉트로 2018.04.09 10
46 11일 대입 개편 시안 공개… 성난 여론에 기름 붓나 3 일렉트로 2018.04.07 14
45 박근혜 징역 24년에 벌금 180억원 선고 3 살피재 2018.04.06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