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우 “차용금 2억원 변제 합의, 오늘(27일) 소 취하 완료”

이미지 원본보기201806271431268739_1_20180627143918866.j[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사기 혐의로 피소된 가수 이상우가 돈을 모두 갚았다고 밝혔다. 

이상우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불미스러운 일로 언론에 거론되어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난 2015년 친한 지인에게 단순 차용금으로 2억원을 빌린 바 있으나, 지인과 차용금 변제에 대한 합의를 마쳐 오늘 소 취하 접수를 완료�g다”고 밝혔다. 

그는 “지인과는 워낙 막역한 사이였기에 이런 상황이 너무 마음이 아팠고 지인 역시 변제 과정에서 다소 오해가 있었는데 대화로 풀지 못하고 고소에 이르게 된 부분에 대해 속상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상우는 “하지만 모두 저의 잘못이고 제 때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도 모두 제 잘못이다. 지금이라도 지인과 오해를 풀고 관계를 회복 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지인에게 빌린 돈은 단순 차용금이며 사기, 편취, 땅 명의를 속였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지만 진행 과정에서 좀 더 유연하게 대처하지 못한 점, 이로 인해 가족과 팬들에게 실망을 시켜드려 죄송할 따름이다”라고 밝혔다. 

이상우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가수 이상우입니다.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언론에 거론되어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저는 지난 2015년 친한 지인에게 단순 차용금으로 2억원을 빌린 바 있으나, 지인과 차용금 변제에 대한 합의를 마쳐 오늘 소 취하 접수를 완료하였습니다. 

지인과는 워낙 막역한 사이였기에 이런 상황이 너무 마음이 아팠고 지인 역시 변제 과정에서 다소 오해가 있었는데 대화로 풀지 못하고 고소에 이르게 된 부분에 대해 속상해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모두 저의 잘못이고 제 때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도 모두 제 잘못입니다. 지금이라도 지인과 오해를 풀고 관계를 회복 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지인에게 빌린 돈은 단순 차용금이며 사기, 편취, 땅 명의를 속였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지만 진행 과정에서 좀 더 유연하게 대처하지 못한 점, 이로 인해 가족과 팬들에게 실망을 시켜드려 죄송할 따름입니다. 

앞으로 매사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하겠습니다.



[사진 = 마이데일리 DB]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64 '양예원 사건' 조사받던 스튜디오 실장 북한강 투신…수색중 3 일렉트로 2018.07.09 24
> 이상우 “차용금 2억원 변제 합의" 1 일렉트로 2018.06.27 13
62 편법 상속·증여한 50개 대기업·대재산가 '현미경' 세무조사 3 일렉트로 2018.05.16 28
61 “150조 금괴 건진다”... 신일그룹, 7월 30일 울릉도에서 전 세계 최초 공개 5 일렉트로 2018.05.16 66
60 "곧 피서철인데…" 육지서 불과 300m 바다에 죠스 백상아리 2 일렉트로 2018.05.16 35
59 스페인 맥주 '버지미스터' 단독 출시…4개 5천원 2 일렉트로 2018.05.10 38
58 "심 봤다" 지리산서 100년 넘은 천종산삼 발견 6 일렉트로 2018.05.08 38
57 ‘집단 패혈증’ 환자 발생한 강남 피부과 의료진 오늘 경찰조사 1 일렉트로 2018.05.08 16
56 '이혼 소송' 조현아 2 일렉트로 2018.04.30 49
55 [단독] 김흥국, 오늘 새벽 아내 폭행해 입건 5 일렉트로 2018.04.25 43
54 警, 현대건설 본사 압수수색… 강남 재건축 금품 살포 혐의 1 일렉트로 2018.04.25 8
53 警, 현대건설 본사 압수수색… 강남 재건축 금품 살포 혐의 일렉트로 2018.04.25 21
52 ‘판매재개’ 폭스바겐코리아, “한국 신뢰 회복할 것..신차 5종 출시” 4 일렉트로 2018.04.18 146
51 초콜릿 훔친 7살 사진 초등학교 앞 편의점에 붙인 주인 9 일렉트로 2018.04.16 38
50 합성사진 신분증으로 토익 대리시험 의뢰한 30대 벌금형 3 일렉트로 2018.04.16 31
49 “집단 성행위까지 요구했다” 만민중앙교회 이재록 목사 성폭력 추가 증언 11 일렉트로 2018.04.12 231
48 실업자 125만7천명, 2000년 이후 최대…실업률 4.5%, 3월 기준 17년만에 최악 5 일렉트로 2018.04.11 11
47 고가 1주택자의 보유세 인상 안 검토중 3 일렉트로 2018.04.09 10
46 11일 대입 개편 시안 공개… 성난 여론에 기름 붓나 3 일렉트로 2018.04.07 13
45 박근혜 징역 24년에 벌금 180억원 선고 3 살피재 2018.04.06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