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특수부대 여성 허용에 대한 특수부대원들의 반응.jpg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이 여군의 보직제한을 철폐함에 따라 미군은 모든 병과를 여성들에게 개방했습니다. 하지만 특수부대원들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 결과 80% 이상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는데요 이들의 반응은 아래와 같습니다.

 

1.jpg

 

"이 짓거리는 정말 시간 낭비입니다. 이딴 설문지를 작성하는 건 감정에 대한 질문이나 성 교육에 관한 내용이 빼곡한 피상적 조사를 위한 행정적 절차에 불과합니다. 이런 것 때문에 내 훈련 시간을 빼앗기기 싫습니다. 난 여성이 그린 베레에서 요구하는 일을 왜 할 수 없는 지 이유를 100개 이상 읊을 수 있습니다만, 내겐 1000자만이 허용된 관계로 내가 가장 중요하다고 여기는 한 가지만 골라 말하겠습니다. 여성은 육체적으로 내가 하는 일을 할 수 없습니다! 내 체중은 225파운드(약 100kg)이고 장구를 착용 시 280파운드(약 130Kg)입니다. 
내가 속한 Operational Detachment Alpha 팀원들도 전부 그 정도 나갑니다. 난 교전 상황에서 내 팀원 전원이 다른 (부상당한)팀원을 교전 지대 밖으로 끌고 나갈 수 있길 바랍니다. 130파운드(60Kg)짜리 여성은 이 일을 수행할 수 없으며, 난 그 여성이 얼마나 오랫동안 헬스장에 다녔건 상관 안 합니다."     -  설문에 참여한 그린 베레 대원
2.jpg

 

"여성들은 매우 보호적입니다. 여성은 관습적으로 아이들을 먹여 살리기 때문이라 믿습니다. 여성이 반군 소년 병사에게 총격을 가하고 사살할 수 있으리라 봅니까? 이라크에서 우린 대략 10~15킬로미터 정도 한 소규모 부대와 거리가 벌어져 있었습니다. 여성이 섞인 그 혼성 부대의 병사들은 군중 속에 아이들이 섞여 있다고 적에게 반격을 하질 않았습니다. 이 사태가 ODA에서 벌어질 겁니다. 왜냐면 여성은 보호적인 생물이니까요."  - 그린 베레 대원

3.jpg

 

"우리 남성들은 선천적으로 뭔가 죽이고 여자를 겁탈하길 좋아합니다. 그녀가 실력이 있건 뭐건간에 말이죠" - 그린 베레 대원

4.jpg

 

"만에 하나 댁네 아들내미나 딸내미가 악당들한테 사로 잡혀 인질이 됬다 칩시다. 댁은 기집애들 한 무더기가 댁네 자식을 구하러 가길 바랍니까 아니면 파이프도 씹어 먹는 씰 떡대들이 댁네 자제들을 구출하길 바랍니까?" - 네이비씰 대원

5.jpg

 

"난 말입니다. 여자들이 우리 부대에 올라치면 그냥 관둘랍니다. 수 년간의 복무 경력을 내팽개칠 거라 이 말이오. 많은 친구들이 나랑 똑같이 할 겁니다. 난 내가 딴 여자랑 같은 호텔방을 썼단 걸 우리 마누님한테 설명할 길이 없소.  난 그런 거 가지고 엎치락 뒤치락하고 있을 틈도 없이 바쁜 사람입니다. 내가 치워야 될 똥은 이미 산더미란 말이오. 그 여편네들이냐 아니면 나냐 둘 중 하나만 고르쇼." - MARSOC(현 머린 레이더) 대원 

6.jpg

 

"여성한테 전술을 가르치는 건 12살 짜릴 가르치는 거랑 다를 바 없습니다. 실제 있었던 일인데요. 사격이 시작됬을 때 내게 훈련받던 여성들이 손에 쥐고 있던 총을 내팽게 치며 소리 지르더니 이래 말했죠. "그만! 너무 시끄러워요!". 귀마개 끼고 말이죠". - 그린 베레 대원

7.jpg

 

"내겐 아내가 있습니다. 그녀는 매우 독립적이고 강합니다. 나도 인정하는 바입니다. 그런데 한 달에 한 번 그 날이 오면 약해집니다." - 네이비씰 대원

8.jpg

 

"여성이 임신하면 그녀는 팀을 떠날 겁니다. 남자들은 결코 팀을 떠나지 않습니다. 만약 선임하사나 팀내 의무 주특기인 친구가 임신하면 어떻게 할 건데요? 어떤 보직에 있건 여성이 중요 보직을 꿰차면 팀의 균형은 무너질 이유가 늘 겁니다." - 그린 베레 대원

9.jpg

 

현재 미군의 레인저 스쿨을 졸업한 여성은 총3명이며 카터 장관은 남성과 기준을 동등하게 설정하여 이의가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힌 상태.

 

출처: http://blog.naver.com/delfosisyu/220694458660

 

90 현재 인도는 2 종로창신 2018.07.17 37
89 "90달러 이상 사면 한국 무료배송"…아마존 일렉트로 2018.07.16 22
88 美 레스토랑 "웨이터" 부르는 소리 사라져간다 일렉트로 2018.07.16 32
87 24명과 결혼해 자녀만 149명 4 일렉트로 2018.06.27 41
86 다른 동물을 먹이로…베네수엘라 동물원 결국 폐쇄 2 일렉트로 2018.06.03 30
85 EU최고의 업적. 1 종로창신 2018.05.29 29
84 "연봉 2억 준다는데도 안와요"...일본 과소지역 의사 부족 심각 5 일렉트로 2018.05.10 67
83 이란 핵합의 美탈퇴시한 '초읽기'…중동 뒤흔들고 북핵에도 영향 일렉트로 2018.05.08 23
82 클럽 갔다 오는 길에 총격범 제압한 '와플하우스 영웅' 1 일렉트로 2018.04.23 40
81 ‘엄마 카드’ 훔쳐 나홀로 해외여행한 간 큰 12세 소년 1 일렉트로 2018.04.23 30
80 “왜 안 뛰어?”…‘무개념’ 中관광객이 던진 돌에 죽은 캥거루 7 일렉트로 2018.04.22 39
> 미군 특수부대 여성 허용에 대한 특수부대원들의 반응.jpg 4 임스 2018.04.12 57
78 "유튜브 총격범 범행 직전 사격연습장 들러" 6 일렉트로 2018.04.05 31
77 미국에게 붙어보자는 중국 6 살피재 2018.04.04 71
76 쇼펜 형님도 보징어 한번 당하신듯.. 8 종로창신 2018.03.30 47
75 일본 정부가 숨기는 진짜 '방사능 수치' 직접 측정한 일본인 (영상) 9 임스 2018.03.26 37
74 미국 공익 광고.jpg 8 종로창신 2018.03.24 24
73 일본에서 아기버린 한국여자 얼굴공개 6 임스 2018.03.24 43
72 전 세계로 수출되는 중국산 땅콩..발암물질 검출 9 임스 2018.03.20 35
71 숨구멍 막혀 죽는 日 다이지 돌고래, 국내 수입 금지한다 6 임스 2018.03.20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