б
제목 “왜 안 뛰어?”…‘무개념’ 中관광객이 던진 돌에 죽은 캥거루
글쓴이 일렉트로 날짜 2018.04.22 10:33 조회 수 34

611311110012298359_1_20180422063103286.j시나닷컴 보도화면 캡처

중국 관광객들의 도를 넘은 행동으로 목숨을 잃은 캥거루의 소식이 알려지며 공분을 사고 있다.

시나닷컴 등 중국 현지 언론은 푸젠성 푸저우 동물원에 있던 캥거루 한 마리가 관광객이 던진 벽돌과 콘크리트 조각에 맞아 숨졌다고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숨진 캥거루는 올해 12살이 된 암컷 캥거루로, 지난 2월말 발가락이 절단되는 부상을 입었다. 출혈이 매우 심해 정맥 주사를 맞는 등 긴급 치료를 받았으나 결국 살아나지 못했다. 담당 수의사에 따르면 캥거루의 사인은 신장파열과 과다출혈이다. 당시 복부가 불룩하게 팽창하는 증상도 보였다.

동물원 측은 캥거루의 갑작스러운 죽음과 사후 검시 결과에 단순 병사가 아닐 것이라 판단하고 CCTV 영상을 확인했다. 영상에는 캥거루가 있던 우리 안으로 벽돌, 콘크리트 조각 등 단단한 물체를 던지는 관광객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우리에는 1m가 조금 넘는 테두리가 있을 뿐 유리벽이 없어 캥거루는 관광객이 던지는 돌을 그대로 맞을 수밖에 없었다.

611311110012298359_2_20180422063103292.j

사건 발생 후 몇 주 뒤, 또 다른 관광객들의 같은 행동으로 인해 5살 수컷 캥거루가 부상을 당하기도 했다. 돌을 던진 관광객들은 캥거루를 자극해 뛰어오르는 모습을 보고자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물원 측은 “이제 남은 캥거루가 3마리 밖에 없다”며 “올바른 관람 문화를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현지 언론은 “동물 보호에 대한 인식 부족과 당국의 안이한 대처가 동물들을 위기로 몰아넣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지연 객원기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 다른 동물을 먹이로…베네수엘라 동물원 결국 폐쇄 [1] 일렉트로 2018.06.03 15
85 EU최고의 업적. [1] file 종로창신 2018.05.29 14
84 "연봉 2억 준다는데도 안와요"...일본 과소지역 의사 부족 심각 [2] 일렉트로 2018.05.10 48
83 이란 핵합의 美탈퇴시한 '초읽기'…중동 뒤흔들고 북핵에도 영향 일렉트로 2018.05.08 21
82 클럽 갔다 오는 길에 총격범 제압한 '와플하우스 영웅' [1] 일렉트로 2018.04.23 29
81 ‘엄마 카드’ 훔쳐 나홀로 해외여행한 간 큰 12세 소년 [1] 일렉트로 2018.04.23 22
» “왜 안 뛰어?”…‘무개념’ 中관광객이 던진 돌에 죽은 캥거루 [6] 일렉트로 2018.04.22 34
79 미군 특수부대 여성 허용에 대한 특수부대원들의 반응.jpg [2] file 임스 2018.04.12 44
78 "유튜브 총격범 범행 직전 사격연습장 들러" [6] 일렉트로 2018.04.05 30
77 미국에게 붙어보자는 중국 [4] 살피재 2018.04.04 25
76 쇼펜 형님도 보징어 한번 당하신듯.. [8] file 종로창신 2018.03.30 44
75 일본 정부가 숨기는 진짜 '방사능 수치' 직접 측정한 일본인 (영상) [8] file 임스 2018.03.26 31
74 미국 공익 광고.jpg [8] file 종로창신 2018.03.24 23
73 일본에서 아기버린 한국여자 얼굴공개 [6] file 임스 2018.03.24 39
72 전 세계로 수출되는 중국산 땅콩..발암물질 검출 [8] file 임스 2018.03.20 21
71 숨구멍 막혀 죽는 日 다이지 돌고래, 국내 수입 금지한다 [5] file 임스 2018.03.20 19
70 일본 방사능 세슘볼? 인체에 치명적 영향줄 수 있어 [5] file 임스 2018.03.20 17
69 요기요 우리나라 기업 아니다... [8] file 임스 2018.03.19 22
68 미국 은행 경비원 근문 근황 [11] file 임스 2018.03.15 26
67 스티븐 호킹박사 사망 [6] 살피재 2018.03.14 36
XE Login

  1.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