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테네시주 내슈빌서 총격...4명 사망
  AT&T 직원 쇼 주니어, 맨 손으로 대응

0003278034_001_20180423144401743.jpg?typ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의 와플가게에서 22일(현지시간) 맨손으로 총격범을 제압한 제임스 쇼 주니어가 이날 기자회견장에서 당시 현장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내슈빌=AP연합뉴스
[서울경제]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의 와플 가게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4명이 숨졌다. 와플을 사러 현장에 갔던 한 흑인 청년이 맨손으로 범인을 덮친 덕에 추가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AP통신은 22일(현지시간) 새벽 내슈빌 외각의 와플하우스에서 AR-15 소총을 사용한 총격이 발생했다. 범인은 와플하우스에 들어오면서 2명에게 총을 쐈으며, 가게 안에서도 총을 계속해서 발사했다. 이 사건으로 사망자 4명이 발생했다.

미국 언론들은 범인을 제압한 제임스 쇼 주니어(29)의 용맹한 행동에 찬사를 보내고 있다. 쇼 주니어는 통신업체 AT&T 직원으로 전날 친구와 클럽에 갔다 돌아오는 길에 와플하우스에 들렀다. 그는 가게 직원들이 설거지한 접시를 쌓는 모습을 지켜보던 중 갑자기 총성이 들리더니 접시 탑이 무너져 깨지는 소리가 들렸다고 사건 당시를 회고했다. 총격 사건이라는 것을 깨달은 그는 문 뒤에 숨어 있던 중 어떤 이유에선지 총성이 멈추자 이때를 놓치지 않고 문밖으로 나와 범인을 덮쳤으며 몸싸움 끝에 총을 빼앗아 가게 카운터 너머로 던졌다.

그는 범인이 재장전해야 하거나 총기가 막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자신이 종교는 없지만 “순간적으로 무엇인가 나와 함께 한다는 생각이 들어 문을 박차고 나가 총을 빼앗았다”고 말했다. 쇼 주니어가 식당 정문 쪽으로 달려가자 당시 알몸으로 녹색 재킷만 걸치고 있던 총격범은 결국 도망쳤다. 쇼 주니어는 제압 과정에서 부상을 입어 손에 붕대를 두른 채 기자회견장에 참석했다. AP통신은 쇼 주니어를 “와플하우스 영웅”이라고 표현했다.

경찰은 트래비스 레인킹이라는 이름의 29세 남성을 용의자로 지목하고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스티브 앤더슨 경찰서장은 범행 동기는 명확하지 않으나 레인킹이 “정신적인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90 현재 인도는 2 종로창신 2018.07.17 37
89 "90달러 이상 사면 한국 무료배송"…아마존 일렉트로 2018.07.16 22
88 美 레스토랑 "웨이터" 부르는 소리 사라져간다 일렉트로 2018.07.16 32
87 24명과 결혼해 자녀만 149명 4 일렉트로 2018.06.27 41
86 다른 동물을 먹이로…베네수엘라 동물원 결국 폐쇄 2 일렉트로 2018.06.03 30
85 EU최고의 업적. 1 종로창신 2018.05.29 29
84 "연봉 2억 준다는데도 안와요"...일본 과소지역 의사 부족 심각 5 일렉트로 2018.05.10 67
83 이란 핵합의 美탈퇴시한 '초읽기'…중동 뒤흔들고 북핵에도 영향 일렉트로 2018.05.08 23
> 클럽 갔다 오는 길에 총격범 제압한 '와플하우스 영웅' 1 일렉트로 2018.04.23 40
81 ‘엄마 카드’ 훔쳐 나홀로 해외여행한 간 큰 12세 소년 1 일렉트로 2018.04.23 30
80 “왜 안 뛰어?”…‘무개념’ 中관광객이 던진 돌에 죽은 캥거루 7 일렉트로 2018.04.22 39
79 미군 특수부대 여성 허용에 대한 특수부대원들의 반응.jpg 4 임스 2018.04.12 57
78 "유튜브 총격범 범행 직전 사격연습장 들러" 6 일렉트로 2018.04.05 31
77 미국에게 붙어보자는 중국 6 살피재 2018.04.04 71
76 쇼펜 형님도 보징어 한번 당하신듯.. 8 종로창신 2018.03.30 47
75 일본 정부가 숨기는 진짜 '방사능 수치' 직접 측정한 일본인 (영상) 9 임스 2018.03.26 37
74 미국 공익 광고.jpg 8 종로창신 2018.03.24 24
73 일본에서 아기버린 한국여자 얼굴공개 6 임스 2018.03.24 43
72 전 세계로 수출되는 중국산 땅콩..발암물질 검출 9 임스 2018.03.20 35
71 숨구멍 막혀 죽는 日 다이지 돌고래, 국내 수입 금지한다 6 임스 2018.03.20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