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섹시 커뮤니티 (섹끼)

윤소영 교수 '위안부 자발적 성매매 국제 상식'


"'위안부는 자발적 성매매' 이것이 국제 상식" 윤소영 교수 발언 논란 

출처 링크

 

국내 마르크스주의 경제학파의 주요 학자인

윤소영(64·사진) 한신대학교 국제경제학과 교수가

강의 시간에 일본군 위안부ㆍ촛불집회 폄훼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이 대학 관계자들에 따르면, 윤 교수는 지난 9일

국제경제학과 1학년 전공 필수 과목인 '경제학개론1' 수업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자발적인 매매춘이었으며 강제 연행 주장은 날조된 역사로 근거가 없다"며

"위안부들은 일본군들에게 자발적으로 성을 제공했고,

이것이 국제 사회에서 통용되는 상식"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교수는 수년 전부터 각종 강의에서 비슷한 주장을 되풀이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교수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반대하는 학생들의 토론 요구를 일축하기도 했다.

 

이에 이 학교 총학생회와 위안부 문제 관련 동아리

'평화누리' 등이 지난 21일 윤 교수와 만나 해명 및 사과를 요구했다.

이 자리에서 윤 교수는 "발언 취지에 대한 오해가 있었다. 잘못된 예시를 들은 것 같다"며

"위안부 문제가 한일간 슬픈 역사이며, 비하할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윤 교수는 유감을 표시하면서도 사과 요구를 거부해 면담이 결론을 맺지 못했다.

게다가 참가한 학생들의 소속 학과를 일일이 묻고 해당 과 교수들을 비난하는가 하면,

촛불집회를 주도한 젊은 세대들을 "일진회같다"고 비판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교수는 이에 대한 아시아경제의 이메일 인터뷰 요청에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

다만 "곧 학보에 관련 기사가 보도될 것이니 그 기사를 참고하라",

"궁금한 사항이 있으면 경제학개론 수강생들이나 국제경제학과 학생회에 취재하라"고만 답했다.

 

면담에 참여했던 한 학생은 "현재 윤 교수의 발언 내용과 학생들의 대응 방안을 논의 중이며

다음 주 월요일 쯤에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학교 총학생회는 지난 18일 공식 성명서를 발표해 윤 교수를 비판했다.

총학은 "위안부가 반인간적인 성범죄의 결과라는 것은 한국, 중국, 베트남 등의

당시 식민지국가들의 여성들이 증언하는 사실이자, 유엔과 국제사회가 인정한 범죄"라며

"명예를 훼손당한 (위안부) 피해자들과

반인륜적 역사관을 강요당한 학생들 모두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윤 교수는 1980년대 운동권의 사회 이론 중 하나인

신식민지국가독점자본주의론(독점강화 종속심화 테제)을 정초한 인물로 유명하다.

고(故) 박현채 조선대학교 경제학과 교수,

고(故) 김수행 전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 등의 뒤를 잇는 국내 강단 좌파의 거두로 꼽힌다.

 

학계에선 윤 교수의 이같은 주장이 평소 피력해 온

'성매매=성노동 인정' 주장과 맥락을 같이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윤 교수는 2004년 한 저서에서 '성노예'라는 관점을 부정하는 한편

성 상품화의 현실성 인정ㆍ자발적 성매매 여성의 성노동권 보장 등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주장을 제기한 바 있다.



//////////////////////////////////////////////////////////////////////////////


근대 나이가 얼마인데 '위안부 자발적 성매매 국제 상식' 라고 생각할까요 

그리고 왜 이런분이 교수인가요  참나....

안녕하세요 [임스] 라고 합니다 반갑습니다

여기 섹끼 좋아요 ~~~


  • HOT Comments 이글에 핫코멘트가 있으며 클릭하시면 바로 이동합니다. (추천 수 : 5 이상)




요지경

세상의 모든 요지경

위로